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5.12 (수)
조기형의 맛 이야기(16회)
茶 맛의 반응
茶 맛이 인식되면 몸과 마음에서 반응이 올라온다. 이때 생각이 따라오는데 茶 맛이 가지는 기존의 정보에 의해서 생각의 내용이 결정된다. 쓴맛이 느껴질 경우 먼저 쓴 맛에 대한 느낌이 일어나는데 쓴 맛을 인식하는 시간은 맛에 고정되었던 자신.. 이한규 (01/22)
조기형의 맛이야기(15)
茶를 인식하는 방법의 구성
맛은 누구나 즐기고 있는 보편적 반응체이다. 누구나의 공유를 통해 서로가 공감할 수 있는 연결 정보를 가지고 있다. 맛의 가치는 배부름에 엮어진 생존에서 비롯되지만, 몸과 마음을 단번에 즐겁게 해주는데 있다. 삶의 고뇌와 역경을 충분하게 .. 이한규 (12/31)
조기형의 맛이야기(14)
자유의지와 맛
茶를 마실 때는 재료에 의해 주어진 맛을 음미하게 된다. 자신의 습관에 의해서 만들어진 인식의 범주가 맛을 결정한다. 맛을 인식하는 것은 0.017초면 충분하다고 한다. 이렇게 인식시간을 측정한 것은 통계자료이지만, 각각의 사람은 인식시간이.. 이한규 (11/25)
조기형의 맛 이야기(13)
茶 맛의 표현
맛의 결실은 감동이다. 감동을 확인 할 수 있는 방법은 표현이다. 맛의 표현은 몸짓으로 하거나 글로 쓰거나 말로 진행된다. 맛의 표현이 섬세하면 그 맛을 간접으로 확인할 수 있다. 맛의 감각 반응에서 진행되기에 의성어와 의태어를 사용하게 된.. 이한규 (10/23)
조기형의 맛 이야기(12회)
문화의 축에 자리한茶
茶는 동서양을 막론하고 맛을 즐기는 문화의 축에 들어서있다. 몸과 마음을 다스리는 특성과 대중의 접근이 편해져서이다. 茶를 마시는 사람은 뭔가 클래식하고, 삶의 깊이가 있어 보이는 무언의 문화가 스며있다. 맛을 음미하면서 자신을 돌아보는.. 이한규 (09/21)
조기형의 맛 이야기(11)
조기형의 맛 이야기(11)
茶로 인한 행복의 지속
茶를 마시면서 행복을 찾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그런데 행복을 어떻게 찾는가는 사람마다 다르다. 행복이 가까이 있지만, 행복하기는 어렵다. 행복의 근간을 찾아 탐구하다보면 정리되지 않은 행복의 복잡한 이론을 접하게 된다. 이론을 알수록 행.. 이한규 (08/21)
조기형의 맛 이야기(10)
茶 맛 전문가의 기준
맛은 감각의 반응이기에 맛을 전문적으로 탐구하는 데는 분야가 방대하여 정보취합이 불가능한 부분도 있다. 맛의 부족한 정보로 인식의 여건을 갖추게 되는지라 보편적인 범주에서 맛을 탐구하는 것도 쉽지 않은 일이다. 그래서인지 맛을 취급하는.. 이한규 (07/28)
조기형의 맛 이야기(9)
조기형의 맛 이야기(9)
맛있는 茶의 기준
맛있는 茶의 기준은 설정하기 어렵다. 지금의 시장 흐름에서의 맛있는 기준은 비싸고, 희귀하여 구하기 어려운 茶이다. 맛은 개인의 성향에 따른 독자적인 결정이라는 의견에 비추어서 맛의 기준을 정하기 어렵다고 한다. 그런데 맛을 감각의 반응.. 이한규 (06/24)
조기형의 맛 이야기(8회)
조기형의 맛 이야기(8회)
茶 맛의 위상
맛은 문화의 주축에 서 있다. 문명의 핵심이라고 하시는 철학자도 있을 정도이다. 맛은 몸과 마음을 두루 반응케 한다. 맛의 역할에서 보면 하루 3번의 반복적 자극에 의해서 몸의 변화를 만들고, 이로써 경험의 산물로 성향이 지어지는 데 마음을.. 이한규 (06/15)
조기형의 맛 이야기(7)
茶 맛과 감각
맛은 감각의 반응이다. 세상의 모든 맛은 감각에 의해서 반응한다. 감각이 일어날 때 감각의 반응에 휘둘리면 생각이 일어나고, 이로 인한 사고의 전개로 인해 인식반응에 대한 원천적인 의미를 잃게 된다. 그래서 감각으로 인한 생각에 휘둘리지 .. 이한규 (04/28)

처음이전 10쪽12다음 10쪽마지막

 
  l   신문사 소개   l   연혁   l   조직구성   l   본사 및 지사 연락처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copyrightⓒ2001 주간불교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30길 21, 1415호(낙원동, 종로오피스텔)
편집국·업무국 02)734-0777 Fax : 02)734-0779
주간불교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