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2.17 (월)
 http://www.bulgyonews.co.kr/news/35657
발행일시: 2020/01/23 12:27:30  이한규
불교 최고의 성지 중국 남경 불정사를 가다
이 시대 불교 最高의 聖地 중국 난징(南京) 우수산 ‘불정사’

▲부처님 정골사리가 모셔진 사리장궁탑


난징에 가서 중산릉을 들리지 않는다면 중국인이 아니다

중국 장쑤성(江蘇省)에 있는 손문의 중산릉은 그만큼 중국인들에게 주요 관광지다. 그러나 지금은 난징 우수산(牛首山)에 우뚝 선 불정사가 중국은 물론 세계 불교도들의 최대 성지로 난징의 유명 관광지가 되어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하늘에서 내려다 본 불정사와 불정궁 전경
 

중국 남경의 불교문화의 3대 명산(어메이산, 오대산, 우수산) 중 불교 최고의 성지 우수산(牛首山)은 난징시 남쪽 시교에 있는 강녕구(江寧區) 경내에 위치한다. 정상에 우뚝 솟은 두 봉우리가 마치 소의 두 뿔과 같다 하여 우수산이란 이름을 갖게 됐는데 민간에서는 우두산(牛頭山)이라고도 부른다.


 
▲불정궁 광장 큰바위에 우수산을 소개하는 글이 새겨져 있다

우수산의 사찰은 남조(南朝) 초기부터 있었다. 당나라 정관(貞觀) 시기에 사찰의 규모가 가장 컸고 불굴사(佛窟寺)라고 불리웠으며 선종(禪宗)에 앞서 있었던 우두선(牛頭禪)’의 발상지이기도 하다.   

불교의 명산 우수산에는 남조에서 당나라에 이르기까지 30여개의 사찰이 있었다. 남조(南朝), 양대(梁代)는 불교가 성행을 하여 남조 480개 사찰이 가장 많았던 우수산은 서북의 청량산서남의 아미산과 함께 성도의 명당이며 당나라시기의 가장 유명한 3대 불교 도량중의 하나이다.

 

남조 유송 (南朝劉宋) 대명(大明) 3서기 459에 건축된 유서사(幽栖寺)남조 480개 사찰중의 남조 초기의 유명한 사찰이다. 남조의 유송 효무제 대명5(서기 461), 우수산 서쪽 봉우리 남쪽 산비탈의 동굴에 벽지(辟支)스님이 거처한 적이 있는데 이 동굴에서 불이 되고 하늘에 올라가 신선이 되었다고 하여 이 동굴은 벽지불동(辟支佛洞) 혹은 불굴동(佛窟洞)이라고 불리웠으며 이 때문에 우수산은 한때는 선굴산(仙窟山)이라고 불리우기도 했다.   


 
▲불정사 일주문

 
▲불정사 입구

북송 이후 굉각사(宏覺寺)라고 이름을 바꾸었다. 남송 때에 전란으로 훼손되었고 명나라 때에 다시 흥성했다가 1856년에 태평천국의 민란으로 훼손되고 백여 년간 향불이 끊겨졌다.

태평성세에서 전통문화를 승계하기 위해 난징 강녕구(江寧區)는 문화의 명승지를 재건하기 위해 2012년에 착공하여 2015년 완공하여 문화계 유명 인사와 불교계 고승들의 의견을 수렴한 후 우수산 지궁(地宮)에 사리가 모셔져 있다고 하여 불정사(佛頂寺)라고 이름을 지었다


▲불정사 편액과 주련
 

불정사는 우수산의 주요한 건축물의 하나로, 부지면적이 68, 건축면적이 40묘 정도에 달한다. 당나라의 건축 풍을 본 땄고 전통적인 중추선 구도를 적용했다. 7개의 전당이 있고 바깥에는 승려들의 숙소, 식당 등 건축물이 있다.

산문으로 들어서면 영산설법도(靈山說法圖)’ 돌조각이 정면으로 보이는데, 석가모니가 영축산에서 설교하는 장면을 그대로 재현한 것이다. 왼쪽에는 황실풍격의 삼사비(三獅碑)이 있는데 아직은 글귀가 없는 상태로 남겨두고 있으며 인연이 있는 사람이 제사를 남겨줄 것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해진다.


 
▲사천왕

당나라 정관 17(서기 643)동하(東夏)의 달마라고 불리는 법융(法融)선사가 禪宗의 제4조인 도신(四祖道神)의 가르침을 받아 유서사 북암의 모옥선실에서 우두선종(牛頭禪宗)을 창시했다. 우두선(牛頭禪)은 인도 선(印度禪)의 진정한 中國化의 시초이다. 우수산도 이때로부터 중국 선종의 중요한 발상지의 하나로 되었다.


 
▲대웅보전에 모셔진 부처님

▲불정사 대웅보전

이 곳은 중국 불교선종(禪宗)의 우두선종(牛頭禪宗)파가 탄생한 곳으로 불교 선종문화가 깊이 뿌리내리고 있는데 2010, 세계에 유일한 불교계 최고의 성물인 석가모니 두정골 사리가 난징시에서 다시 빛을 보게 되었다.

20151027일에 석가모니의 두정골 사리를 정식으로 우수산 불정궁에 옮겨져 봉안식을 갖게 됐는데 佛頂광장 부처님 정골사리 안치식은 전 세계 108분 고승과 불자들이 운집한 가운데 세계 최고의 불교 성지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되었으며 천 년에 한 번 밖에 없는 불교의 행사로 지구인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지하 사리장궁에 모셔진 부처님 정골사리는 2008년 대보은사 유적지에서 발굴작업중 발견됐다
 

불교계 최고의 성물인 석가모니 부처님 두정골 사리를 공양하기 위해, 우수산문화관광구는 천궐을 보수하고 지하궁전을 만들며 성도(聖道)를 정비하고 불정탑을 재건하며 사찰을 흥성시키고 문화를 선양하자는 건설목표에 따라 홍각사탑(弘覺寺塔) 등 역사문화유적지를 전면적으로 보전하고 우수산 자연생태 경관을 복원하는 한편 세계불교문화의 새 유산을 조성하고 당대건축예술의 새 경관을 재현하자를 목표로 하고 생태, 문화, 레저’ 3대 관광포인트를 적극 육성하였다. 불정궁(佛頂宮), 불정탑(佛頂塔), 불정사(佛頂寺)를 핵심으로 하는 문화재건사업을 1차적으로 추진했다.


▲아태재단 일행이 불정사 대웅보전에서 법회를 봉행하고 있다
 

 
▲회장 대은 스님이 불정사 수자 스님에게 향로를 선물했다
 

사업의 일환으로 천연광갱을 이용하여 우수산에 불정궁을 건축하여 석가모니 부처님의 두정골 사리 공양을 핵심으로 사리문화 및 세계 불교의 선() 문화와 각 종 문화예술을 구현하고 전시하였는데, 그 규모가 크고 건축이 독특하며 공예가 정교하여 세계불교문화, 건축, 예술의 걸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홍각사탑 편액

▲명나라 때 건축된 홍각사탑

불정궁은 명나라 때에 건축된 홍각사(弘覺寺), 당나라 시대의 운치가 넘치는 불정탑과 더불어 천궐을 보수하고 불정탑을 재건하는설계 이념을 공동으로 구현하였으며 우수산의 쌍봉쌍탑의 구도를 재현했다.


 
▲당나라 때 건축된 9급 4면의 높이 88m 불정탑

불정사 불정탑은 높이가 88미터이고 면적은 약 4,677제곱미터인 94면으로 된 당나라 풍격의 건축물로 불정 성경(聖景)의 대표적인 건축물의 하나이다. 불정탑의 8층에는 구리로 주조된 불정 금강종이 걸려 있는데 금강종에는 융상(隆相)법사가 쓴 금강경전문이 새겨져 있다. 9층에 있는 여래전(如來殿)에는 비로자나불의 좌불이 모셔져 있다. 탑에 올라 멀리 바라보면 우수산의 아름다운 사계절의 전경을 굽어볼 수가 있다. 산세에 따라 지어진 불정사는 사리를 지키는 스님들의 홍법도장으로 활용되고 있었는데 당나라 시대의 건축풍을 이어 받아서인지 당나라의 고풍이 넘친다.

 

佛緣, 佛心으로 이룬 이 시대 제일 대작불사


▲불정사 대웅보전 벽에 세계 108고승들의 인물이 새겨져 있다

난징 우수산 불정사는 중국뿐만 아니라 세계 최고의 불교 성지로 불자들의 주목을 받는 곳이다.

一期一回의 귀중한 인연, 옷 한 번 스친 인연이 5백겁이라 했지만 20151027일 불정광장 부처님 정골사리 안치 행사는 전 세계 불자들이 구름처럼 몰려와 불국토의 장엄한 광경을 보는 佛緣 앞에 경외심과 佛心을 심었다. 심지어 마치 세존이 이 세상에 온 곳 같은 해탈의 현장이라는 생각을 하고 부처님이 현신한 것 같은 착각을 일으키게 만들었다.

 

부처님이 계신 곳이라면 어디인들 명당 터가 아닌 곳이 있을 것인가.

그 중 천 년에 한 번 밖에 없는 경사, 우수산 불정사는 이 시대 적멸보궁이고 부처님의 빛이 넓게 비춘다는 佛光普照의 현장이었으며 금세기 제일의 대작불사(大作佛事) 앞에 절로 감탄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불교가 우리나라에 전래된 것이 1600여년, 우수산 불정사는 중국은 물론 우리나라의 불자라면 누구나 한 번쯤 가보고 싶은 곳이고 순례의 길이 되고 있다.

 

석가모니의 정골 사리는 지혜와 자비의 상징이다. 우리에게 알려진 불교의 4대 성지는 부처가 태어난 곳 룸비니, 깨달음을 얻은 곳 붓다가야, 처음 설법하신 녹야원, 입멸한 곳 쿠시나가라지만, 난징 불정사는 세존이 이 세상에 온 곳, 세계적인 관심을 모아 개발한 곳, 해탈의 철학이 담겨져 있는 곳으로 신 문화융합관광지로서의 대가람의 위용을 자랑하고 있다.

 

庚子년 여명(黎明)을 맞으면서 아름답고 웅장한 난징 불정사와 불정궁은 불자라면 그 누구나 한 번쯤 가봐야 할 극락세계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본다.

 

중국 난징 불정사 = 이한규 기자

 

 


관련사진  l 작은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사진을 보실수 있습니다.
▲천연광갱을 이용하여 건축된 세계최대의 불정궁
▲천연광갱을 이용하여 건축된 세계최대의 불정궁
▲당나라 때 건축된 9급 4면의 높이 88m 불정탑
▲당나라 때 건축된 9급 4면의 높이 88m 불정탑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신문사 소개   l   연혁   l   조직구성   l   본사 및 지사 연락처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copyrightⓒ2001 주간불교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30길 21, 1415호(낙원동, 종로오피스텔)
편집국·업무국 02)734-0777 Fax : 02)734-0779
주간불교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