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1.27 (수)
법화종 종정에 수도암 도선 스님 추대
법화종 종정에 수도암 도선 스님 추대
1월 19일 대전 법화종 총무원에서
편집부장 (01/25)
조계종 백년대계본부 사무총장 신공스님,민족공동체추진본부 사무총장 지상스님 등 임명
조계종 백년대계본부 사무총장 신공스님,민족공동체추진본부 사무총장 지상스님 등 임명
총무원 호법국장 응묵스님, 사서국장 운문스님, 승려복지회 사무국장 법오스님 임명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1월 14일(목) 오전11시, 백년대계본부 사무총장에 신공스님, 민족공동체추진본부 사무총장에 지상스님, 호법국장에 응묵스님, 사서국장에 운문스님, 승려복지회 사무국장에 법오스님을 임명했다. 편집부장 (01/17)
조계종  직할교구 연화사, 백련사, 청량사 주지 임명
조계종 직할교구 연화사, 백련사, 청량사 주지 임명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직할교구 연화사, 백련사, 청량사 주지를 임명했다. 편집부장 (12/17)
한국불교기자대상 선원빈 기자상에 BTN 윤호섭기자
한국불교기자대상 선원빈 기자상에 BTN 윤호섭기자
12월 7일 서울 조계사 설법전에서 봉행
한국불교기자협회(회장 신성민)는 12월 7일 서울 조계사 설법전에서 ‘2020년 한국불교기자상 시상식’을 열고 ‘코로나19, 채식을 돌아보다’를 기획연재 한 윤호섭 BTN불교TV 기자에게 대상인 선원빈상을 수여했다. 시상식은 코로나19 확산으로 .. 편집부장 (12/08)
조계종 총무원장 문화특보 정현스님, 사서실 사서에는 능엄스님 임명
조계종 총무원장 문화특보 정현스님, 사서실 사서에는 능엄스님 임명
조계종 총무원장 문화특별보좌관에 정현스님이 임명됐다. 또한 총무원 사서실 사서에는 능엄스님이 임명됐다. 편집부장 (12/02)
조계종 총무원 호법부 상임감찰 법정스님, 효일스님 임명
조계종 총무원 호법부 상임감찰 법정스님, 효일스님 임명
편집부장 (11/26)
조계종 계룡대 홍제사 건립기금 전달식
조계종 계룡대 홍제사 건립기금 전달식
육군1군 호국일승사 등 총 5천만원 전달
육군 1군단 호국일승사(주지 효찬 박영민 법사)와 육군부사관학교 호국충국사(주지 여범 박상민 법사)는 11월18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예방하고 호국홍제사 건립기금으로 각각 1000만원, 광주.. 편집부장 (11/18)
조계종 불교신문사 주간에 현법스님
조계종 불교신문사 주간에 현법스님
총무원 사회국장 선도스님, 호법부 상임감찰 정오스님 임명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11월 18일(수) 오전11시, 불교신문사 주간에 현법스님,사회국장에 선도스님, 호법부 상임감찰에  정오스님을 임명했다.   편집부장 (11/18)
진각종 통리원장 도진 정사,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예방
진각종 통리원장 도진 정사,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예방
11월 16일 조계종,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을 방문
이날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축하드린다. 혁신적이고 종단의 의견을 포용해 새로이 진각종을 이끌어 갈 수 있는 적임자라고 보도된 것을 보고 훌륭한 분이 돼서 안심이 됐다”며 “종단의 화합을 위해 힘 써달라”고 당부했다. 편집부장 (11/17)
조계종 직할교구 약수사 주지에 응진스님 임명
조계종 직할교구 약수사 주지에 응진스님 임명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11월 28일 오전 11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집무실에서 직할교구 약수사 주지에 응진 스님을 임영했다. 신임 약수사 주지 응진스님은 탄정스님을 은사로 2002년 수계(사미계)하였으며 불교중앙박물관 사무국장을.. 편집부장 (10/28)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l   신문사 소개   l   연혁   l   조직구성   l   본사 및 지사 연락처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copyrightⓒ2001 주간불교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30길 21, 1415호(낙원동, 종로오피스텔)
편집국·업무국 02)734-0777 Fax : 02)734-0779
주간불교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