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11.25 (수)
여야 원내대표의 ‘모세의 기적 법’이란?
장군죽비
모세의 기적을 위해 국회가 나섰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심장이 뛴다’에는 모세의 기적 프로젝트를 입법화하기 위해 합심한 여야 국회의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기선 (06/23)
인천의 스승인가? 정치꾼인가?
인천의 스승인가? 정치꾼인가?
언제부터 스님들이 여의도 정치판을 기웃거리며, 스펙이나 쌓고자 듣지도 보지도 못한 특보라는 위촉장 하나 달랑 받아 세속의 웃음거리를 만드는지 걱정이 앞선다. 한기선 (12/21)
외부 압력에 의한 언론 폐간 막아야 한다
불교평론, 논문하나로 폐간의 기로에 놓여
불교계의 명망있는 잡지인 불교평론이 폐간의 기로에 놓였다. 2012년 가을 제14권 제3호에 실린 경허 열반 100주년 특별기고 원고인 윤창화 선생의 ‘경허의 주색과 삼수갑산’ 논문에 대해 경허선사의 선풍을 잇고있는 수덕사(조실 설정스님) 문중.. 한기선 (09/25)
나아 갈 100년, 주간불교를 논하다
나아 갈 100년, 주간불교를 논하다
주간불교 편집인 김성곤, 창간30주년 기념 칼럼
주간불교가 창간 30주년을 맞는다. 지난 30년간 주간불교는 불교가 당면하고 있는 현실의 과제는 물론 불교가 수행해야할 사명과 역할을 앞장서 적시해 나감으로서 한국불교의 좌표를 설정하는데 진력해 왔다. 또 교계소식은 물론 사회제반현상을 .. 편집인 김성곤 (09/10)
참회하는 마음, 감사하는 마음
부처님께서 룸비니 동산에 몸을 나투신 성스러운 이날 불자들은 과연 무엇을 하고 있을까. 각자 다니는 사찰을 찾아가 법요식에 참석하고 빈자일등을 생각하며 정성으로 봉축등을 밝힌다. 봉축 불공을 올리기도 하고 저녁이면 제등행렬에 참석하여.. 한기선 (05/17)
수행자의 도박, 불자들도 부끄럽다.
해서는 안될일을 하고 억울해 해서는 안된다.
한기선 (05/10)
“정답은 언행일치(言行一致)”
“정답은 언행일치(言行一致)”
<주불칼럼>범어사 사태를 바라보며
지난해 기독교윤리실천행동본부는 ‘2010 한국교회의 사회적 신뢰도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여론조사에 따르면 설문에 응한 만 19세 이상 남녀 1천여 명은 한국 개신교회를 신뢰 하냐는 질문에 48.4%가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신뢰한다고.. 김치중 (01/28)
“부처님은 모든 것을 알고 계신다”
“부처님은 모든 것을 알고 계신다”
동국대 징계 관련 대화마당을 마치고
지난해 12월 초 학문구조개편안에 반대하는 학생들이 총장실을 점거했다는 소식을 듣고 모교에 올라갔다. 학생들을 만나기 전에 만난 한 교직원은 “학생들이 너무해. 지금이 어떤 시절인데”라고 혀를 찼다. 보직 교수 한 분도 “녀석들이 외부세.. 김치중 (01/20)
“성승(聖僧) 지관 큰스님~”
지관 대종사 원적 애도문
새해 벽두에 전한 큰스님의 부음(訃音)은 불자들에게 하늘이 무너지고 땅이 꺼지는 슬픈 소식이었습니다. 아직도 스님께서 하셔야 할 일들이 많이 있는데, 이렇게 홀연히 저희 곁을 떠나십니까. 하늘은 빛을 잃었고, 경국사 문수원 스님 처소에서 .. 편집국 (01/04)
“돌아보고 살피는 게 참 불자”
특별기고(법현스님, 열린선원 원장)
편집국 (12/30)

처음이전 10쪽1234다음 10쪽마지막

 
  l   신문사 소개   l   연혁   l   조직구성   l   본사 및 지사 연락처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copyrightⓒ2001 주간불교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30길 21, 1415호(낙원동, 종로오피스텔)
편집국·업무국 02)734-0777 Fax : 02)734-0779
주간불교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