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6.1 (월)
한국공무원불자연합회 손창동 회장 봉축사
한국공무원불자연합회 손창동 회장 봉축사
화합과 상생의 가르침을 받들자
이러한 현 상황에서 우리 공무원 불자들도 중생들이 서로 배려하면서 참된 진리를 함께 깨우쳐 다 같이 성불하기를 바라셨던 부처님의 화합과 상생의 가르침을 되새겨 우리 국민을 다시 일어서게 하는 데 힘을 보탰으면 합니다 편집부장 (05/31)
(사)한마음조계종 총무원장 청운스님 봉축사
(사)한마음조계종 총무원장 청운스님 봉축사
탐욕이 없으면 근심이 없고, 근심이 없으면 두려움이 없다.
불기2564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불자여러분들의 가정에 부처님의 자비광명의 가피가 함께 하시기를 서원합니다. 지금 우리는 코로나 19의 위기로 전 국민이 깊은 시름에 빠져 있습니다. 모두 자신의 마음을 탐욕으로부터 벗어나 근심을 벗고 두려.. 편집부장 (05/31)
(사)한국불교 연화조계종 총무원장 도심스님 봉축사
(사)한국불교 연화조계종 총무원장 도심스님 봉축사
거룩한 부처님의 자비광명으로 고통 없는 낙원의 세상이 이루어 지길...
우리는 역사적으로 아무리 힘든 역경이 닥치더라도 국민들의 단합된 모습으로 지혜롭게 극복하여 왔던 저력이 있습니다. 편집부장 (05/31)
미륵종 총무원장 묘각 스님 봉축사
미륵종 총무원장 묘각 스님 봉축사
화합과 상생의 시대를 엽시다.
부처님께서 이 세상에 오신 이유도 인간의 생과 사가 한 순간이고 삶도 죽음도 인간이 피할 수 없는 업보 일진데 어떻게 살다가 어떻게 가는 것이 참 삶이고, 참 죽음인지를 깨우쳐줌으로서 인간의 삶이 108번뇌로 부터 벗어날 수 있는 그 길을 부.. 편집부장 (05/31)
화엄종 총무원장 화응스님 봉축사
화엄종 총무원장 화응스님 봉축사
탐. 진. 치를 걷어내자
팔만사천의 청정한 길을 펼쳐 중생을 깨달음의 길로 인도하셨으니, 오늘 부처님오신날은 일체중생이 지혜로 태어나고 자비로 축복을 입은 날입니다. 우리가 부처님 가르침 하나마다 귀를 기울이면 날마다 좋은날이요. 하나하나 실천하면 곳곳이 대.. 편집부장 (05/31)
불교총지종 통리원장 인선 정사 봉축사
불교총지종 통리원장 인선 정사 봉축사
자비로운 마음이면 세상은 연꽃 천지
작금의 팬데믹 시대는 우리의 삶 깊숙이 고통과 두려움으로 스며들고 있습니다. 이런 거친 파고(波高) 속에서 사회, 경제구조의 변동은 불가피하며, 심지어 정신구조의 변화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인류는 더 이상 이전의 삶으로 돌아갈 수 .. 편집부장 (05/31)
태고종 총무원장  호명스님 봉축사
태고종 총무원장 호명스님 봉축사
이고득락의 삶을 살아갑시다.
코로나19를 이겨내시느라 얼마나 어려움과 노고가 크신지요. 그래도 묵묵한 마음과 꿋꿋한 정신으로 어려움을 잘 이겨내고 계시는 여러분들의 공동체 정신에 부처님의 명호로 무한한 찬탄의 박수를 보냅니다. 편집부장 (05/31)
관음종 총무원장 홍파스님 봉축사
관음종 총무원장 홍파스님 봉축사
우리도 부처님같이
산에도 들에도 꽃피고 새 우네! 벌 나비 춤추고 만 생명이 환희롭습니다. 만유에 평등하시어 두루 하신 부처님! 중생의 원에 따라 청정법신의 화현으로 이 사바세계에 강탄하시었습니다 편집부장 (05/31)
진각종 통리원장 회성 정사 봉축사
진각종 통리원장 회성 정사 봉축사
참화 정진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하자
거룩하신 부처님께서 이 땅에 오신 날을 맞았지만 예기치 않게 맞닥뜨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봉축의 환희를 누리고, 기쁨을 나누기가 어렵습니다. 편집부장 (05/31)
천태종 총무원장 문덕스님 봉축사
천태종 총무원장 문덕스님 봉축사
살아있는 이 순간이 성불의 바탕입니다.
부처님은 이 땅에 오시어 일체중생이 원만 덕상을 구족 하였음을 설하시고, 만 생명이 청정한 법신임을 일깨워 주셨습니다. 시방세계가 부처님의 국토요 육도 중생이 부처님의 분신이니, 우리 사는 이곳이 보리도량이요 우리 사는 이 순간이 성.. 편집부장 (05/31)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l   신문사 소개   l   연혁   l   조직구성   l   본사 및 지사 연락처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copyrightⓒ2001 주간불교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30길 21, 1415호(낙원동, 종로오피스텔)
편집국·업무국 02)734-0777 Fax : 02)734-0779
주간불교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