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6.1 (월)
법경정사의 만다라
일체 존재에 대한 이해와 자각, 그리고 고(苦) ①
부처님께서는 일체 존재를 깨닫기 위해서는 수행을 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 이를 수행교설, 실천교설이라고 한다. 일체 존재를 깨닫기 위해서 어떤 수행을 취해야 하는가? 부처님께서 설하신 대표적인 수행교설이 사성제(四聖諦), 팔정도(八正.. 편집부장 (05/31)
법경정사의 만다라
일체의 존재 법칙
영원하지 않은 세상의 모든 존재는 어떠한 법칙으로 존재하는가? 즉 일체는 어떤 법칙으로 존재하는가? 일체는 바로 연기(緣起)로써 존재한다. 연기법은 불교 교설의 핵심이자 기본사상이라 할 수 있다. 부처님의 깨달음은 바로 일체 존재의 법칙성.. 편집부장 (04/24)
법경정사의 만다라
일체 존재의 속성
지수화풍(地水火風)의 사대(四大)와 색수상행식(色受想行識)의 오온(五蘊), 그리고 안이비설신의(眼耳鼻舌身意)와 색성향미촉법(色聲香味觸法)의 십이처(十二處)를 일러서 ‘일체’라고 말합니다. 즉 세상의 모든 존재를 가리킵니다. 편집부장 (04/20)
법경정사의 만다라
세상의 모든 존재
불교에서는 존재와 인식을 매우 중요시 하는데, 그 존재를 일러 일체(一切) 또는 법(法)이라고 합니다. 이때의 법은 다르마(Dharma)로서의 진리를 말하는 것이 아니고 살바(sarva)로서 일체존재를 말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일체를 법 또는 일체법이.. 편집부장 (04/20)
법경정사의 만다라
인문학으로서의 불교
불교는 종교이면서 철학이며 과학이라고 감히 말할 수 있습니다. 종교인 이유는 당연히 신앙적인 측면을 지니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 철학이라고 하는 이유는 우리의 생활과 밀접해 있기 때문입니다. 그야말로 생활 철학입니다. 즉 불교의 가르침은.. 편집국장 (02/05)
법경정사의 밀교수행 12
법경정사의 밀교수행 12
의밀수행(意密修行) (3)
밀교의 삼밀수행 가운데 의밀에 해당하는 관법(觀法)은 본존관(本尊觀)이나 아자관(阿字觀), 월륜관(月輪觀), 자륜관(字輪觀), 포자관(布字觀), 종자관(種子觀), 종삼종관(從三種觀) 등이 있다고 지난 호에서 말씀드렸습니다. 그 가운데 관세음보.. 편집부장 (01/04)
법경정사의 밀교수행 11
법경정사의 밀교수행 11
의밀수행 (2)
관법으로서, 본존관(本尊觀)이나 아자관(阿字觀), 월륜관(月輪觀), 자륜관(字輪觀), 포자관(布字觀), 종자관(種子觀), 종삼종관(從三種觀) 등 여러 가지가 있다고 말씀드렸습니다. 그 가운데 관법의 실제적인 방법을 관세음보살의 육자진언 ‘옴마.. 편집부장 (01/04)
법경정사의 밀교수행법 10
법경정사의 밀교수행법 10
의밀수행(1)
의밀(意密)은 중생이 부처와 하나를 이루고자 마음으로 관상(觀想)하는 수행법입니다. 즉 뜻으로 행하는 수행입니다. 이를 관법(觀法)이라고 합니다. 관법이란 어떤 대상을 떠올리고 거기에 오로지 집중하는 것을 말합니다. 밀교에는 다양한 관법.. 편집부장 (11/25)
법경정사의 밀교수행법 9
법경정사의 밀교수행법 9
구밀수행 (6)
지난 호에 이어서 밀교의 구밀 수행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이번호에서는 구밀 수행의 여섯 번째 내용으로 수호국계주진언(守護國界主眞言)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편집부장 (11/25)
법경정사의 밀교수행 8 (동영상강좌)
법경정사의 밀교수행 8 (동영상강좌)
밀교의 구밀수행(5)
구밀 수행의 다섯 번째 내용으로서 광명진언(光明眞言)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광명진언은 비로자나부처님의 진언 가운데 하나입니다. 비로자나부처님은 어떤 부처님인가하면, 우주 삼라만상과 진리를 나타내는 부처님으로서 무시무종(無始無.. 편집부장 (09/13)

처음이전 10쪽123다음 10쪽마지막

 
  l   신문사 소개   l   연혁   l   조직구성   l   본사 및 지사 연락처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copyrightⓒ2001 주간불교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30길 21, 1415호(낙원동, 종로오피스텔)
편집국·업무국 02)734-0777 Fax : 02)734-0779
주간불교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