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8.14 (금)
 http://www.bulgyonews.co.kr/news/35811
발행일시: 2020/06/12 10:53:40  이한규
원빈 스님의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 출간
불안함을 품고 살아가는 인류가 필수적으로 배워야만 하는 최상의 안심법문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

| ISBN 979-11-88778-02-7 | 쪽수 436| 크기 170*225

| 원빈스님 강설 | 도서출판이층버스

 

읽기만 해도 보리심이 샘솟는 원빈스님의 천수경 이후 7개월 만에 원빈스님의 새로운 신간이 출간됐다.

이번에 출간된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는 현재 많은 시청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BTN 방송 프로그램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의 내용을 담고 있다.

 

금강경은 왜 읽어야 하고 금강경은 왜 배워야 할까? 금강경은 대자유를 품고 있기 때문이다. 이 자유로운 마음은 수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설레게 만들었다. 금강경의 마음을 잘 배우고 훈습하면 부처님의 안심을 얻을 수 있으니, 이는 불안함을 품고 살아가는 인류가 필수적으로 배워야만 하는 최상의 안심법문이기 때문이다.

 

우리의 마음은 왜 자주 불편할까? 그것은 구하는 바가 있기 때문일 것이다. 욕심이 끊임없이 부딪히는 이 세계에서는 누군가의 구하는 바가 이루어지면 남은 이들의 구하는 바는 이루어지지 않는다. 원하는 대로 되지 않으면 중생의 마음은 반감, 짜증, , 절망, 슬픔, 우울 등으로 가득 차게 된다. 그래서 부처님께서는 이 세상을 참아야 할 일이 많은 세상, 사바세계라고 말씀하셨다.


▲저자 원빈스님
 

 

저자 원빈 스님은 제가 가지고 있던 번뇌에 대한 전환점이 되었다라며, “그 동안의 천수경 기도가 헛되지 않았음에 깊이깊이 감사드리며, 얼마나 소중하고 큰 복인지 실감하고 있다” ’라는 리뷰 평을 받았던 천수경에 이어 이번에는 금강경이 출판됐다.

 

원빈스님은 처음 서문으로 금강경하면 떠오르는 기본적인 질문들을 제시하며 궁금증을 해소한다. 본문 소개에서는 감산 대사의 과금강적 관점과 33가지 의심을 끊는 구조로 뼈대를 삼되, 현대의 인도 금강경에 대한 연구결과를 포함한 내용으로 살을 붙이겠다고 밝히고 있다. 그렇게 하여 본문으로 들어가면 불자들에게 가장 익숙한 구마라집본 금강경 32분설을 활용하여 총 35장으로 해설하고 있는 구조이다.

 

 


원빈스님은 금강경이란 시작부터 끝까지 그저 금강심을 반복하여 말하는 것이다라고 한며, “하나하나의 의심을 끊고 단단한 금강심을 마음에 무장하고 싶다면, 그래서 환희심을 맛보고 싶다면 이 책을 읽어보는 걸 권한다고 강조한다.

원빈스님의 책은 우리를 완벽한 안심으로 이르게 하는 지표가 되어줄 것이다. 해인사에서 출가한 원빈스님은 중앙승가대학교를 졸업한 후, 대한민국 육군 군종장교로 임관하여 많은 군인들을 행복의 길로 안내하기도 했다.

원빈 스님은 현재 서울 서초동에 있는 자등명선원과 경남 산청에 있는 송덕사의 주지를 맡고 있다. 행복문화연구소 소장을 겸임하여, 많은 대중들을 위하여 활발한 불교 포교활동을 하고 있으며, BBS 불교방송 라디오 <행복한 두시>BBS 불교방송 TV<원빈 스님의 최고의 행복학, 불교>, BTN 불교 TV <청춘토크쇼, 절친>등 을 진행하였고, 지금은 BTN 불교 TV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를 진행하고 있다.

원빈스님은 페이스북, 팟캐스트 <매일 15분 행복명상>, 다음카페 <행복문화연구소>, 유튜브 <원빈스님의 행복문화연구소><붓다스쿨> 채널, 밴드 <원빈스님TV>을 운영하고 있으며, 인터넷 매체를 활용한 스트리밍 법회, 스트리밍 스터디를 통하여 대중들과 소통하고 있다주요 저서로는 같은 하루 다른 행복, 명상선물, 불교인문학 극락추천서, 읽기만 해도 신심 나는 법구경 이야기, 스님의 사랑 수업, 나를 더 나답게》 《읽기만 해도 보리심이 샘솟는 원빈스님의 천수경등이 있다

이한규 기자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신문사 소개   l   연혁   l   조직구성   l   본사 및 지사 연락처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copyrightⓒ2001 주간불교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30길 21, 1415호(낙원동, 종로오피스텔)
편집국·업무국 02)734-0777 Fax : 02)734-0779
주간불교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