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7.5 (일)
 http://www.bulgyonews.co.kr/news/35744
발행일시: 2020/04/27 10:56:50  이한규
茶와 부처님 계절
부처님이 탄생하신 소중한 날과 우리茶道의 다성 초의선사께서 탄생한 날


푸른 봄날은 부처님의 달이고, 또한 차의 달이다. 세상의 모든 꽃들이 꽃망울을 터뜨리고 지고, 초록의 잎들은 더욱 깊은 색으로 산과 들을 덮는 아름다운 계절. 이달은 부처님이 탄생하신 소중한 날과 우리茶道의 다성 초의선사께서 탄생한 날을 동시에 품고 있다. 아름다운 이 때 부처님과 차에 대해 생각한다.

 

옛 성현들이 차를 좋아함은 차는 군자와 같아 그 됨됨이가 사기가 없으매라.

사람들이 차를 먹게 된 것은 멀리 설영에서 이슬 맺힌 차()눈을 따옴으로 하여 비롯되었다.

 

草衣禪師는 위의 시에서 을 사악함이 없는 眞性이라고 말하고 있다. 그리고 자신의 茶道觀, 思無邪를 간결하게 표현하고 있다.

15세 어린 나이에 나주 운흥사에서 출가하신 이후 스님은 해남 대흥사 완호스님에게 구족계와 함께 법호를 받았고, 대흥사에 일지암을 세워 올바른 끽다법과 제다법을 다룬 동다송을 정립하셨다. 이렇게 불도와 함께 다도를 추구하여, 그것을 완성하신 스님. 그래서 동다송은 한 구절 한 구절 차에 대한 이야기이며 동시에 삶에 대한 법이다. ····어느 것 하나 소홀함이 없어 5절로 불리셨다는 초의스님, 눈부신 달, 그 삶이 주는 경건함이 자연의 아름다움을 압도한다

 

문화예술학박사 담원 김창배

 


관련사진  l 작은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사진을 보실수 있습니다.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신문사 소개   l   연혁   l   조직구성   l   본사 및 지사 연락처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copyrightⓒ2001 주간불교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30길 21, 1415호(낙원동, 종로오피스텔)
편집국·업무국 02)734-0777 Fax : 02)734-0779
주간불교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