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9.26 (토)
 http://www.bulgyonews.co.kr/news/35939
발행일시: 2020/09/16 10:55:40  편집국장
국립중앙박물관의 외국박물관 한국실 지원사업 성과 특별 공개 전시
미국 오벌린대학교 알렌기념관 소장 『왕의 행차出行圖』 병풍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외국박물관 한국실 지원사업으로 2년 동안 보존처리해 온 왕의 행차出行圖병풍을 2020915() ~ 1011() (27일간),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관 2, 서화관Ⅱ에서 특별공개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해외에 흩어져 있는 한국 문화재의 보존과 활용을 위해 2009년부터 외국박물관의 한국실을 대상으로 전시실 환경개선·도서출판·교육프로그램 운영·한국문화재 학술자문·보존처리·온라인 정보 공개 등 8개국 28개관 55개 사업을 지원해왔다. 최근에는 미국 오벌린대학교 알렌기념관의 요청에 따라 한국 전통회화 병풍을 보존처리했다. 

  

이 병풍은 1886년부터 1926년까지 국내에서 교육·의료·선교 활동한 달젤 벙커(Dalzell Bunker)와 애니 앨러스 벙커(Annie Allers Bunker) 부부가 소장하였던 것으로, 1933년 오벌린대학교에 기증되었다. 달젤 벙커는 최초의 근대식 공립교육기관인 육영공원 교사와 배재학당장 등을 지낸 근대 교육의 개척자이다. 애니 앨러스 벙커는 최초의 근대식 병원인 광혜원과 명성황후를 가까이에서 돌보던 간호사이자, 정동여학당(현재의 정신여고)의 초대 교장을 지냈다.


병풍은 미국에서 한 차례 보수된 적이 있으나, 이번 기회에 한국 전통방식의 장황으로 다시 꾸며졌다. 이번 성과는 1926년 미국으로 돌아간 후 조선에 묻히고 싶다는 유언을 남겨 마침내 서울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에 안장된 벙커 부부의 한국 사랑과 헌신에 대한 작은 보답의 의미가 담겨있다.  

 

국내에서 처음 공개된 이 병풍은 대자연 속에 일월오봉병을 배경으로 자리한 왕을 비롯하여 여러 인물과 동물 등의 다양한 모습에서 태평성대를 기원하는 마음을 담고 있다. 청록산수를 기반으로 정교한 필선과 화려한 채색으로 그린 궁정화풍을 띠고 있어, 19세기 후반 궁중 도화서 화원들이 그린 작품으로 보인다. 병풍은 특별 공개를 마친 후 미국으로 돌아가 한국 전통미술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알리는데 기여할 것이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코로나19로 인해 임시휴관 중이나, 박물관 누집과 SNS를 통해 왕의 행차 出行圖병풍의 다양한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김종열 기자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신문사 소개   l   연혁   l   조직구성   l   본사 및 지사 연락처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copyrightⓒ2001 주간불교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30길 21, 1415호(낙원동, 종로오피스텔)
편집국·업무국 02)734-0777 Fax : 02)734-0779
주간불교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