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7.5 (일)
 http://www.bulgyonews.co.kr/news/35687
발행일시: 2020/02/21 14:03:18  이한규
청광 박충곤 거사의 불교사진 이야기
기원하는 여심

▲기원하는 여심


사진설명 : 흥국사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지축동에 있는 사찰로 신라 왕조 때 원효 대사가 북한산 근방에 있는 노고산 아래 세운 작은 사찰로 대한불교 조계종 소속 말사이다. 

원래 이름은 '흥선암'이었으나 조선 왕조 때 21대 왕인 영조가 이 절에 들리게 되면서 숙식한 적이 있었고 나라가 흥하라는 뜻에서 절 이름을 '흥국(興國)'으로 변경하고 편액 글씨를 절에 기증하였다.


1973년 절 진입로 일대(진관동)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현재의 은평구)로 편입되면서 본 사찰은 고양군 신도읍에 그대로 속하게 되었으며, 1992년 고양군이 고양시로 승격된 후 1996년 현재의 덕양구로 편입되었다. 지리적으로 서울 은평구와 창릉천을 경계로 접해 있는데, 사찰 입구가 있는 북한산로 일대가 서울 은평구 관할이고 창릉천 다리를 건너면 바로 경기도 고양시로 관할이 바뀐다.

규모가 작지만 원효 대사가 세웠던 사찰이고 신라왕조 때부터 세워진 고찰로 알려져서 극락구품도와 괘불상 등이 있다.

일주문은 작아 보이는 편으로 사람이 들어가기 맞아 보이는 크기이다. 가수 김흥국 씨도 힘들 때 이곳 흥국사에서 참배를 하며 마음을 달랬다고 한다.

 

촬영장소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흥국사길 82

카메라 : 니콘D5

렌즈 : 14~24mm

조리개 : F11

셔터 : 1/250

ISO : 100

화이트밸런스 : 자동


관련사진  l 작은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사진을 보실수 있습니다.
▲기원하는 여심
▲기원하는 여심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신문사 소개   l   연혁   l   조직구성   l   본사 및 지사 연락처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copyrightⓒ2001 주간불교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30길 21, 1415호(낙원동, 종로오피스텔)
편집국·업무국 02)734-0777 Fax : 02)734-0779
주간불교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