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8.14 (금)
 http://www.bulgyonews.co.kr/news/35833
발행일시: 2020/06/28 13:54:25  편집부장
화엄사 조실 혜광당 종산대종사, 조계종 종단장 봉행
6월 27일 구례 화엄사서 영결식 및 다비식 거행

혜광당 종산대종사 영결식 및 다비식이 627일 제19교구본사 화엄사에서 조계종 종단장(宗團葬)으로 거행됐다.


조계종 제6, 7대 원로회의 의장을 지낸 화엄사 조실 혜광당(慧光堂) 종산대종사(宗山大宗師)영결식 및 다비식에는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를 비롯해 원로의장 세민스님, 전 원로의장 밀운스님 등 전.현직 원로의원 스님들과 총무원장 원행스님, 중앙종회의장 범해스님, 호계원장 무상스님, 교육원장 진우스님, 포교원장 지홍스님, 동국대 이사장 성우스님, 동국대 전 총장 보광스님, 중앙승가대 총장 원종스님 등 제방의 스님들과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거성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서동용·주철현·소병철 국회의원, 장석웅 전남교육감, 이범식 광주불교연합회신도회장, 강윤구 포교사단 광주전남지역단장 등 사부대중 1000여 명이 동참했다.

 

화엄사 대웅전 앞마당에서 엄수된 이날 영결식은 명종 5타를 시작으로 삼귀의, 조계종 어산어장 인묵스님의 영결법요, 문도 대표 헌다 및 헌향, 동국대 전 총장 보광스님의 행장 소개, 추도 입정, 영결사, 법어, 추도사, 조사, 화엄사 마하비라합창단의 '빛으로 오소서' 조가, 헌향, 인사말씀, 사홍서원, 발인 등으로 진행됐다. 특히 추도 입정에서 종산대종사의 생전 육성법문이 흘러나왔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영결사에서 종산대종사께서는 두차례 원로의장을 역임하시면서 종단의 위계질서를 바로 세우고 승풍을 진작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주셨다면서 추모했다.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는 법어를 통해 종산대종사께서는 생사무상의 고통을 느끼고 출가를 단행하신 이래 본분사인 생사해탈을 위해 위법망구의 정진으로 일생일관하신 종장(宗匠)이셨다면서다고 애도했다.

 

조계종 원로의장 세민스님은 추도사에서 대종사께서는 일생동안 일념정진으로 자기명근(自己命根)을 밝히고 증오(證悟)의 길을 열어 꺼져가는 조등(祖燈)을 밝혀 교화의 당간지주를 높이 세운 눈 밝은 종장이셨다면서 스님을 추모했다.

 

또한 조계종 중앙종회의장 범해스님과 교구본사주지협의회장 정묵스님, 이기흥 중앙신도회장(정연만 부회장 대독),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도 조사(弔辭)를 통해 종산대종사의 원적을 애도했다.

 

문도를 대표해 화엄사 화엄문도회 문장 명선스님(조계종 명예원로의원)은 인사말씀에서 제방의 고승대덕 스님들과 불자님들이 사형 스님 마지막 가시는 길을 배웅을 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사부대중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영결식을 마친 뒤 종산대종사의 법구는 인로왕번을 선두로 '나무아무타불' 정근과 함께 화엄사 연화대에서 다비의식을 치뤘다.

 

종산대종사의 49재는 810일 오전10시 화엄사에서 봉행된다. 629일 화엄사에서 초재를 시작으로 2재는 76일 화엄사, 3재는 713일 보살사, 4재는 720일 화엄사, 5재는 727일 태안사, 6재는 83일 화엄사에서 각각 거행될 예정이다.


김종열 기자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신문사 소개   l   연혁   l   조직구성   l   본사 및 지사 연락처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copyrightⓒ2001 주간불교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30길 21, 1415호(낙원동, 종로오피스텔)
편집국·업무국 02)734-0777 Fax : 02)734-0779
주간불교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