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2.5.25 (수)
 http://www.bulgyonews.co.kr/news/36683
발행일시: 2022/01/24 16:29:31  이한규
담원 김창배 禪畵 畵帖 기행
수유칠덕水有七德

차를 달이는 불은 숯을 쓰며,

그 다음으로는 굳은 섶나무를 쓴다.

차를 달일 물은 山水가 상등품이요,

강물이 중등 품이고, 우물물이 하등품이다.


 

陸羽 茶經에 나오는 말이다. 찻물의 소중함을 전하는 말로, 우리는 늘 상 를 함께 하면서 물을 끓이고 찻물이 우러나기를 기다리는 과정에서 말로만 듣던 조급함이 사라지고 참고 기다리는 인내심과 차분한 심성을 배울 수 있고 어느덧 나에게도 배였다. 또한 노자는 道德经에서 上善若水水有七德으로 ()은 물과 같아서 거의 도()에 이르고, 물은 일곱 덕(七德)이 있어서 다투지 않는다.” 라고 가르쳤다.

 

물이 가는 대로, 물 흐르듯이 마음이 편안해야 몸도 건강하다, 조급한 마음, 욕심을 부리고 시기하고 질투하는 마음 모두 건강을 해치는 독이다. 좋은 물로 다려 하루 마시는 석 잔의 綠茶名藥이다.

우리 땅의 물과 는 제일 좋다는 것을 알았다. 물이 주는 가르침대로 살아가는 인생을 배우자.

문화예술학 박사 담원 김창배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신문사 소개   l   연혁   l   조직구성   l   본사 및 지사 연락처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copyrightⓒ2001 주간불교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30길 21, 1415호(낙원동, 종로오피스텔)
편집국·업무국 02)734-0777 Fax : 02)734-0779
주간불교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