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8.14 (금)
 http://www.bulgyonews.co.kr/news/35821
발행일시: 2020/06/18 15:21:10  이한규
불암산 호랑이 유격대 구국충혼비 제막식 거행
6월 17일, 나라사랑 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구국충혼비 건립


불암사(회주 일면스님)에서는 지난 617일 육군사관학교, 남양주시와 함께 불암사 일주문 앞에서 불암산 호랑이 유격대 구국충혼비를 건립하고 제막식을 거행했다.

 

6.25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당시 북한군 후방을 교란하며 활약하다 전사한 불암산 호랑이 유격대의 넋을 기리고 계승하기 위한 자리에는 불암사 회주 일면스님을 비롯한 육군사관학교장 정진경 중장, 남양주시 조광한 시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불암산 호랑이 유격대는 불암산 일대에서 암호명 호랑이로 유격 활동을 하며 총 4차례의 공격작전을 시도해 북한군에 큰 피해를 주었으며, 특히 북쪽으로 끌려가는 주민 100여 명을 구출하는 등 혁혁한 공을 세웠다.

 

유격대로 활동한 육군사관학교 생도 1기생은 강원기, 김동원, 김봉교, 박금천, 박인기, 이장관, 전희택, 조영달, 한효준, 홍명집 등 10명이며, 생도 2기생은 이름이 확인되지 않았고 7사단 9연대 장병 역시 김만석 중사를 제외한 6명은 이름이 알려지지 않았다.

 

이에 불암사, 육군사관학교, 남양주시에서는 생도 신분으로 군번도 계급도 없이 참전한 육군사관학교 생도들과 7사단 용사들의 넋을 기리기 위해 1996년 불암산에 철판으로 된 안내문을 설치하였고 2019년에는 새 안내판으로 교체하는 등 나라사랑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앞장서왔다.

이번에 건립된 구국충혼비에는 유격대원 명단과 수칙이 새겨져 있으며 한편에는 육사생도가 실제 착용한 철모를 형상화하였다.

 

불암사 회주 일면스님은 올해로 6.25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불암산 호랑이 유격대는 생도병으로 유격대를 만들어 전투에 나서 혁혁한 전과를 올린 전쟁사에서 유래를 찾기 힘든 영웅들이다생도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도 꼭 알아야 하는 역사이니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한규 기자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신문사 소개   l   연혁   l   조직구성   l   본사 및 지사 연락처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copyrightⓒ2001 주간불교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30길 21, 1415호(낙원동, 종로오피스텔)
편집국·업무국 02)734-0777 Fax : 02)734-0779
주간불교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