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2.12.7 (수)
 http://www.bulgyonews.co.kr/news/37062
발행일시: 2022/08/19 11:15:33  이한규
담원 김창배 선화화첩 기행
百中에 핀 茶席花

장마 비가 온 후 밤하늘엔 상쾌한 바람이 필자를 반겼다. 허파 깊숙한 곳까지 들어와 몸의 피곤함을 어루만지는 바람, 비온 후 바람은 몸을 평정하는 바람이다. 백중 보름달이 머리 위에 환하게 비친다, 고요한 어둠을 가르는 달 빛, 그 달 빛을 등불 삼아 자리를 편다. 간소한 자리 필자는 그림에서나 자리에서나 빼놓지 않는 것이 있다. 茶花, 자리 꽃, 茶席花이다.


 

 

자리에 꽃을 꾸미는 일은 다도 수련의 과정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라고 한다. 차와 꽃의 깊이, 차와 꽃의 변화. 이를 아는 것은 다인들에게 필요한 또 하나의 소양이다. 차와 꽃이 어우러져 꽃의 향기는 더해지고, 차의 맛은 깊어진다. 茶花一如의 경지, 차인들이라면 누구나 갖추어야 할 素養이다.

 

茶花를 준비한 후 차를 달여 마시는 일, 차 한 잔에 우주만상의 진리가 있음을 깊이 있게 알려준다. 소설가 김훈은 햇 맛 속에는 겨울을 견디어낸 잎의 향기가 있다. 차밭 주인은 남의 차를 맛보지만 그 맛을 말하지 않는다 했다. 君者와 같아서 삿됨이 없다, 香氣로 말하고 사람은 인격으로 말한다고 했다.

자리 꽃을 두고 백중 달빛에 달여 홀로 앉아 마시는 차, 바람 소리, 달 빛 소리 영혼을 흔드는 소리 들으며 차 한 잔을 마십니다.

 

문화예술학 박사 담원 김창배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신문사 소개   l   연혁   l   조직구성   l   본사 및 지사 연락처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copyrightⓒ2001 주간불교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30길 21, 1415호(낙원동, 종로오피스텔)
편집국·업무국 02)734-0777 Fax : 02)734-0779
주간불교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