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7.10 (금)
 http://www.bulgyonews.co.kr/news/35798
발행일시: 2020/06/09 14:09:35  편집부장
태고종 총림 선암사 방장 지암스님하안거 결제 법어
스스로의 공부를 도반과 나누고 점검함으로써 서로의 공부가 더욱 커지는 것입니다.

庚子年夏安居結制法語

 

청산부동본래정 불염초충만난성(靑山不動本來靜 不厭草蟲萬亂聲)

창해부주본래청 불선지류니탁수(滄海不住本來淸 不選枝流泥濁水)

나무 이미타불.~

청산은 움직임 없이 본래 고요하나, 어지러운 풀벌레소리 꺼리지 않고,

창해는 머무름 없이 본래 청정하나, 만 갈레 흙탕물 가리지 않네.

 

오늘은 하안거결제일입니다. 앞으로 석 달간 수좌들은 참선에 전념하게 됩니다. 수행으로 불도를 이루는 것이 납자의 본분사이기에 안거와 비안거의 구분이 본래 없다하겠습니다만, 굳이 안거기간을 정하고 납자들이 한 곳에 모여서 수행하는 것은 그 나름의 큰 의미가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것은 무엇보다도 탁마상성에 있을 것입니다. 스스로의 공부를 도반과 나누고 점검함으로써 서로의 공부가 더욱 커지는 것입니다.

 

󰡔자백집(紫栢集)󰡕에서는 수행은 쉬우나 오심(悟心)이 어렵고, 오심은 쉬우나 치심(治心)이 어렵고, 치심은 쉬우나 무심(無心)이 어렵고, 무심은 쉬우나 용심(用心)이 어렵다(修行易而悟心難 悟心易而治心難 治心易而無心難 無心易而用心難)’ 라고 하였습니다.

 

안거에 임하는 수좌들은 불퇴전의 결의로 화두에 맞서십시오. 혹여 좀처럼 공부가 나아가지 않는다고 하여 결코 좌절해서는 안 됩니다. 잘 안되니 하는 것이 수행이고, 그러기에 계속하는 것이 수행이기 때문입니다.

태고총림의 대중들은 안거에 임하는 수좌들이 오로지 참선에 전념할 수 있도록 세심한 배려를 부탁합니다.

 

산재심산수여호 해재심수수여호(山在尋山誰汝乎 海在尋水誰汝乎)

화중생연무명인 기인즉시본래여(火中生蓮無名人 其人卽是本來汝)

나무 아미타불~

산에서 산을 찾는 그대는 누구인가? 바다에서 물을 찾는 그대는 누구인가?

불 속에서 연꽃피우는 이름 없는 사람, 그 사람이 바로 본래의 그대라네.

 

불기2564년 음력 윤415

태고총림선암사 방장 지암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신문사 소개   l   연혁   l   조직구성   l   본사 및 지사 연락처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copyrightⓒ2001 주간불교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30길 21, 1415호(낙원동, 종로오피스텔)
편집국·업무국 02)734-0777 Fax : 02)734-0779
주간불교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