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6.23 (수)
 http://www.bulgyonews.co.kr/news/36226
발행일시: 2021/04/02 08:58:57  편집부장
김해 불모산 용지봉 아래에서 통일신라시대 산지가람 확인
가야 불교설화를 품은 절터

김해시(시장 허성곤)()불교문화재연구소(소장 제정스님)는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의 허가를 받아 조사하고 있는김해 대청동사지에서 통일신라시대 절터를 확인하였다. 유적은 42일 오후 130, 발굴현장에서 일반에 공개된다.(발굴현장: 경상남도 김해시 대청동 산 69-11번지)

 

절터는 2019년 문화재청·불교문화재연구소에서 실시한 사지 현황조사를 통해 김해 불모산 용지봉 남쪽 대청계곡 하단부에서 기단석축과 통일신라시대 기와가 확인돼 왕후사 또는 장유사 등 가야 전승과 관련된 절터로 추정하였다. 이에 김해시는 20208월부터 가야문화권 학술발굴조사의 하나로 김해 대청동사지 시·발굴조사를 진행하였으며 문화재청에서도 2020년도 중요폐사지 시·발굴조사사업으로 선정하여 함께 조사하였다.

   
대청동 사지
 

통일신라시대 절터에서는 길이 40m 정도의 석축과 기단 2, 초석을 포함한 건물지 2동이 통일신라시대 유물인 선문 기와와 토기 등과 함께 확인되었다. 사찰은 두 줄기의 계곡물이 합쳐지는 곳에 큰 돌로 2단의 축대를 쌓아 대지를 마련한 곳에 조성되었다. 상단에서 확인되는 건물지를 중심으로 하단에도 여러 전각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고려시대 이후에는 하단을 중심으로 사역이 축소되어 운영된 것으로 판단된다.

*선문(線紋)기와 : 직선이나 사선 문양이 있는 기와

   
발굴 유물
  

이 절터는 용지봉 아래 자리한 장유사에서 동남쪽으로 약 1.4정도 떨어져 있다. 왕후사와 장유사에 대해서는삼국유사가락국기에 수로왕 8대손인 김질왕(재위 451~491)이 시조모 허황후의 명복을 빌고자 452년 왕후사를 창건하였고 이 절이 생긴 지 500년 후에 같은 자리에 장유사가 세워지면서 왕후사터는 장유사의 헛간과 마굿간으로 바뀌게 되었다 라는 기록이 전하고 있어 가야불교 전승과 관련되어 주목을 받고 있다. 현재 불모산 장유사에는 팔각원당형의 장유화상 사리탑이 있는데, 장유화상은 허왕후의 오빠로 알려져 있다.

*팔각원당형(八角圓堂形): 기단, 탑신, 옥개석이 팔각형으로 이루어진 모양

 

김해 대청동사지는 김해지역 불교문화, 특히가야불교 학설과 관련하여 중요한 유적이다. 이 유적에서는 통일신라시대 가람과 관련유물들이 확인되어 불모산을 중심으로 형성된 불교유적의 현황과 장유사의 창건, 수로왕 처남인 장유화상의 가야불교 전래 등 가야불교의 전승을 밝힐 수 있는 단서를 제공하고 있어서 학술적으로 가치가 높은 유적으로 평가된다.

 

  김종열 기자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l   신문사 소개   l   연혁   l   조직구성   l   본사 및 지사 연락처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copyrightⓒ2001 주간불교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30길 21, 1415호(낙원동, 종로오피스텔)
편집국·업무국 02)734-0777 Fax : 02)734-0779
주간불교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